MK SMART TECH SHOW
닫기

게시판

보도자료

제목 [전자신문] 평창 동계올림픽, 자동 통·번역 솔루션 첫선...한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01

#강원도 평창 인근의 한 식당. 일본 관광객이 스마트폰으로 '지니톡'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해서 일본어로 말하자 “이곳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이 뭔가요”라는 한국어가 들린다. 식당 직원이 “떡국이 유명합니다”라고 한국어로 말하자 번역된 일본어 음성이 스마트폰에서 나온다.

한글과컴퓨터는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활용 로드맵 및 미래사업 전략을 공개하고 자동 통번역 솔루션 '말랑말랑 지니톡'을 선보였다. 모델 유해진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8개국어 음성, 문자 번역이 가능한 지니톡을 소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한글과컴퓨터는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활용 로드맵 및 미래사업 전략을 공개하고 자동 통번역 솔루션 '말랑말랑 지니톡'을 선보였다. 모델 유해진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8개국어 음성, 문자 번역이 가능한 지니톡을 소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열흘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언어 장벽 없는' 올림픽으로 거듭난다. 한글과컴퓨터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 개발한 자동 통·번역 솔루션 '말랑말랑 지니톡'(지니톡)을 무료로 제공, 방한하는 선수와 관광객을 맞이한다. 공항부터 올림픽 경기장과 숙박, 음식점 등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주변 곳곳에서 지니톡 솔루션이 민간 통역사로 활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글과컴퓨터(한컴)는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2018 평창 공식 자동 통·번역 솔루션 지니톡 활용 로드맵과 미래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한컴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조직위)와 자동 통·번역 부문 공식 후원 계약을 2016년에 체결했다. 지니톡은 한국어 기반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독일어 △아랍어 등 8개 언어 쌍의 △음성 △문자 △이미지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인공신경망번역(NMT) 기술을 적용했다. NMT는 문장 문맥과 어순을 고려한 기술로, 번역 결과가 정확하다. 

노진호 한컴 대표는 “8개 공식 서비스 언어에 대해 평균 90% 이상의 통·번역 정확도를 제공한다”면서 “올림픽 종목, 강원도 지역 관광 지명, 특산 음식 등 평창 동계올림픽 특화 데이터베이스(DB) 10만건을 적용해 정확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한컴은 올림픽 선수단과 관계자, 관람객 등 대상의 지니톡 알리기에 주력한다. 올림픽 기간에 방한하는 90개국 5만여명의 선수단과 관계자들에게 지니톡 홍보물을 배포한다. 경찰 업무 전용 스마트폰에는 지니톡을 기본 탑재, 위급한 상황에서 경찰과 외국인 간 소통을 돕는다. 강원도 지역 교통(택시 8000대), 숙박(1400여곳), 요식(2000곳) 업계 종사자 대상으로는 지니톡 교육을 완료했다. 영화배우 유해진을 광고 모델로 발탁, 텔레비전·옥외 광고 등 홍보를 강화한다. 올림픽 기간 다운로드는 350만건을 예상했다. 

오순영 한컴 개발기획본부장은 “한컴과 ETRI가 함께 전담 인력을 배치해서 5초마다 서버를 점검하는 등 서비스 장애에 대비한다”면서 “이용자가 한꺼번에 몰리더라도 끊어짐 없는 통역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니톡에 거는 기대도 크다. 박철 조직위 정보통신기획부장은 “세계 각국의 선수단과 관람객이 지니톡을 이용해서 우리나라 전통과 문화, 올림픽 관련 정보를 습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우리나라 통·번역 기술을 세계에 유감없이 홍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01.29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http://www.etnews.com/20180129000353
이전글 [키뉴스] 갤S9 vs V30 vs 中스마트폰...최신 스마트폰의 향연 MWC 2018 신작 2018-02-05
다음글 [지디넷코리아]국내 첫 스마트시티 세종·부산...뭐가 달라지나 2018-02-01